이효리와 이진이 아침을 함께 보내며 또 한번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11일 방송된 JTBC ‘캠핑클럽’에서는 정박지인 울진 구산해변에서 시간을 보내는 핑클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효리는 이진이 알지 못했던 이야기들을 털어놓았다. 두 사람은 버스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리다 주택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때 이효리가 “나는 주택에만 살았는데. 저런 주택이면 1층엔 주인이 살고 위에 방 하나 있는 거, 저기에 살았다. 주인집은 정문으로 들어가는데 우리집은 옆문이나 뒷문이 따로 있었다”고 셋방살이에 대해 얘기한 것.

그러면서 “남자친구가 고등학교 때 데려다주면 정문 앞에서 ‘먼저 가’라고 했다. 팬들도 많이 왔다. 오래 살았다. 데뷔하고도 1~2년 살았다”는 말을 덧붙여 이진을 놀라게 했다.

이를 알지 못했던 이진은 “우리 맨날 언니 태우러 갔던데? 나 지금 안 건데? 집 전체가 언니집인줄 알았는데”라고 반응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 = JTBC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