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비프리가 6년 만에 방탄소년단과 팬들에게 사과했다.

비프리는 14일 자신의 SNS에 “방탄소년단과 팬들에게 내가 초래한 감정적인 고통에 사과한다. 여러분의 행복을 빈다”고 적었다.

비프리가 언급한 ‘감정적인 고통’을 알기 위해서는 6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 2013년 당시 비프리는 방탄소년단 RM, 슈가 등과 함께 ‘김봉현의 힙합 초대석’ 1주년 공개 방송에 참여했다.

당시 비프리는 두 멤버들의 면전에서 아이돌 래퍼에 대한 자신의  불편한 감정을 여과없이 드러냈다.

비프리는 “방탄소년단도 우리 앨범을 안 들어봤을텐데, 우리도 방탄소년단의 음악을 안들어봤다”고 비아냥거렸으며 “(래퍼로) 같은 길을 갈 수 있었던 사람들인데 유혹을 못 이기고” “본인이 아이돌을 해서 (환경을) 바꿀 수 있다고 생각하냐”라고 두 사람을 무시하는 듯한 발언을 이어갔다.

방송이 나가자 방시혁 프로듀서는 비프리의 발언에 공개적으로 불쾌감을 드러냈다. 방시혁은 자신의 SNS에 “가슴 속에 있는 그대로 말을 하는 건 힙합의 기보적인 에티튜드라고 생각한다”면서도 “하지만 장르와 상관없이 때와 장소를 지킬 필요는 있지 않을까? 1주년을 축하하는 남의 잔칫집이었다. 할 말을 못참겠으면 안나오는 방법이 더 옳지 않았을까?”라고 남겼다.

방탄소년단 팬들 역시 비프리의 언행에 대해 사과를 요구했다. 그러나 비프리는 “이렇게 많은 사람들에게 영향을 끼치고 있다니. 내가 오늘 한 말들을 20분 이상 계속 생각하고 있다면 진심으로 남자친구 만드는 걸 추천한다”고 대응해 논란을 키웠다.

그로부터 6년간 비프리는 이 사건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간혹 공연장에서 이에 대한 언급을 하기도 했지만 공식적으로 사과의 뜻을 밝힌 건 이번이 처음이다.

6년이라는 시간동안 방탄소년단은 이름만 대면 누구나아는 세계적인 그룹으로 성장했다. 비프리 역시 제 12회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랩&힙합 노래상을 수상하는 등 꾸준히 자신만의 음악적 행보를 걸어왔다.

다소 뜬금없는 타이밍에 나온 비프리의 사과에 방탄소년단 팬들은 “유명해지니 이제와서 사과하는 것이냐”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특히 이 사건으로 한참 시끄러웠을 당시 방시혁 프로듀서가 이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기 위해 직접 찾아왔지만 비프리가 만남을 거절했다는 사실도 알려지며 “유명세에 따라 태도가 바뀌는 것이냐”라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또한 아이돌에 대해 부정적인 태도를 보였던 비프리가 2015년 Mnet ‘쇼미더머니4’ 결승전에서 송민호의 곡에 피처링으로 참여한 것을 두고 이중적인 태도라는 지적도 있다.

그러나 과거 비프리의 행동 자체는 잘못된 것이지만, 사과하는 것 자체가 큰 용기를 낸 것이라고 비프리를 옹호하는 의견도 찾아볼 수 있다.

이들은 ‘비프리가 자신이 조롱거리가 될 것을 알면서도 오래전 일을 꺼낸 것이다’ ‘정말로 뒤늦게 자신의 행동을 반성한 것일 수도 있다’며 비프리의 사과를 진심으로 받아들였다. 또한 비프리가 해당 발언 이후 지속적으로 악의적인 평점 테러 및 악플에 시달린 것 등을 언급하며 비프리 역시 힘든 시간을 보냈다며 옹호하는 팬들도 있다.

그러나 당시 비프리가 두 사람의 면전에서 공개적으로 모욕했던 것과 반대로 이번에는 SNS를 통해서 짧은 사과 인사를 전한 것을 비교하며 이러한 옹호론은 힘을 얻지 못하고 있다. 또한, 전 소속사 대표 팔로알토와의 설전, 래퍼 윤비와의 스파링 사건 등 비프리가 일으킨 여러 논란이 겹쳐지며 “음악은 좋지만 음악만 좋다”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 언에듀케이티드 키드와 올티의 디스전으로 힙합 커뮤니티가 뜨겁게 떠오른 가운데 비프리의 사과는 또 다른 불씨가 되어 열띤 논쟁을 이끌어내고 있다.

사진 = 유튜브, 그린클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