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유비가 앙상한 다리를 드러냈다.

이유비는 지난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따봐요!”라는 문구와 함께 한 장의 사진을 업로드했다.

사진 속 이유비는 검은 후드티를 입고 하의실종 패션을 선보이고 있다. 그는 머리 한쪽을 귀뒤로 넘긴채 청순미를 발산하며 아름다운 비주얼을 드러냈다. 특히 그는 흰 피부의 앙상한 다리로 마른 몸매를 뽐냈다.

이유비는 24일 서울 동대문 디자인플라자(DDP)에서 진행된 2019 F/W 서울패션위크 ‘바이브레이트(VIBRATE)’ 컬렉션에 참석했다.

사진 = 이유비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