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 부부들이 다양한 부부의 맛을 보여줬다.

5일 방송한 TV조선 ‘아내의 맛’에는 다채로운 가족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아내의 맛’에서는 유상무-김연지 부부의 집들이 현장이 공개됐다. 요리가 익숙하지 않은 김연지를 알고 있기에 모두들 걱정했지만 예상과는 달랐다. 문어를 비롯해 통삼겹살등 다양한 요리가 식탁에 올랐다. 유상무의 모친이 도우면서 그럴싸한 한상이 완성됐다.

홍현희와 제이쓴은 양가 사돈의 합동 생일파티를 열었다. 두 사람이 직접 사온 수산물을 비롯해 미역국과 다양한 음식으로 가득 차렸다. 숙박공유서비스를 활용해 파티룸을 빌린 이들은 흥이 넘치는 생일파티로 양가 어른들을 웃게 만들었다. 이만기와 한숙희 부부는 가전제품 구매를 놓고 티격태격했다.

양미라와 정신욱 부부도 새롭게 등장했다. 양미라와 정신욱 부부는 집안 곳곳의 카메라가 보이자 당황했다. 양미라는 자신이 프로 주부처럼 보이도록 노력하고, 다정한 부부의 분위기를 연출하려 했지만 쉽지 않아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은 아침으로 만두가 가득 든 만둣국을 함께 만들어 먹었다.

김민과 이지호 부부는 솔직한 속내를 밝혔다. 이지호는 한국에서 수많은 방송 요청에도 거절했다가 출연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그는 지인들과 한국식 곱창구이집을 찾아 내밀한 이야기를 꺼냈다.

한편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한다.

사진=TV조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