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원 ‘후임들과 아쉬운 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