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김나영이 직접 이혼 소식을 전한 가운데, 그를 향한 격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김나영은 지난 2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이혼 소식을 알렸다. 그는 “믿었던 남편과 신뢰가 깨져서 더 이상은 함께할 수 없기에 두 아들과 새로운 삶을 시작하려고 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어려운 일을 겪는 동안 용기를 주신 고마운 분들의 도움으로 작은 보금자리로 이사도 가게 됐습니다. 그곳에서 두 아이와 하루하루 열심히 살아나가려고 합니다”라고 밝혔다. 수척해진 얼굴이었지만 담담하게 이야기를 이어 나갔다.

앞서 김나영의 남편은 금융감독위원회의 허가를 받지 않은 사설 선물옵션 업체를 차리고 리딩전문가를(전 증권사 직원, 인터넷 BJ 등) 섭외해 1천63명의 회원들을 모집, 200억 원대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로 구속됐다.

당시 김나영은 “남편의 직업을 제대로 알지 못했다”라며 직접 사과했다. 이후 SNS를 비공개로 전환하고 방송활동도 중단했던 그가 다시 대중 앞에 선 것.

김나영 소속사 측도 “김나영은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 결정을 존중한다. 추측성 댓글이나 보도는 삼가해달라”라고 전했다.

김나영은 남편의 사기 혐의 소식에도 이혼 소식에 모두 직접 사과하고 사실을 바로 잡았다. 본인이 한 일이 아님에도 배우자로서 사과했고, 이제는 홀로서기를 통해 인생 2막을 예고했다.

김나영의 선택에 누리꾼들의 응원도 이어지고 있다. 이들은 “잘 생각했다”, “항상 응원한다”, “두 아이와 함께 행복만 가득했으면 좋겠다”, “더 활발하게 활동해주길”이라고 응원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