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수뒤로 보이는 한국 기업의 광고판

 

알고보니 ‘빈칸’

중계되는 각 나라에 따라 현지 광고를 CG로 걸 수 있다.

사진=MBC SPORTS+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