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크업 아티스트 정샘물이 다양한 메이크업 꿀팁을 전수했다.

12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는 메이크업 아티스트 정샘물이 출연했다.

이날 정샘물은 시작부터 DJ 김신영의 메이크업 고민에 대한 질문을 들어주는 시간을 가졌다.

립화장에 고민이 있다는 김신영에게 립라커를 추천해준 그는 “김신영 씨는 따로 메이크업을 과하게 할 필요가 없다”라며 “캐릭터가 너무 귀엽고 사랑스럽다. 화장과 애티튜드, 옷까지 매치를 잘 시키는 것 같다. 이런 캐릭터를 좋아하는 분들도 굉장히 많지 않나”고 조언했다.

정샘물은 “글리터를 바르거나 아이라인을 그린다면 오히려 언발란스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진한 메이크업은 어울리는 사람이 따로 있다. 캐릭터, 개성이 강한 분들은 오히려 진한 메이크업을 하면 이도저도 아니게 된다”라고 말해 김신영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셀럽파이브 메이크업에 대해서는 “웃기는 컨셉으로 잡은 거 아니냐”며 “너무 캐릭터를 잘 잡은 것 같다”라고 칭찬을 전했고, 김신영은 “저희 웃기려고 한 것 아니다”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스타들의 이미지에 적절한 메이크업을 해주는 것으로 유명한 정샘물. 그중 정샘물이 직접 해준 탕웨이 메이크업은 온라인 커뮤니티는 물론 기사로도 많은 화제가 되기도 했다.

김신영은 탕웨이 메이크업을 해준 것에 감탄하며 “비교된 사진이 있는데, 정샘물 씨가 해준 메이크업은 너무 온화하더라”고 말했다.

정샘물은 “정확하게 제가 본 것과 똑같다. 제가 탕웨이를 처음 봤을 때, 온화하고 지적인 느낌을 받았다. 그 이미지로 메이크업을 해줬다”라고 전했다.

이어 “나중에 중국에서 해준 메이크업과 제가 해준 걸 비교된 사진을 보고 너무 뿌듯하더라”며 당시 기분을 떠올렸다.

또한 청취자들의 질문도 이어졌다. 한 청취자는 “패션의 완성은 얼굴이라는데, 메이크업의 완성도 얼굴인가요”라는 질문을 전했고, 정샘물은 “메이크업의 완성은 얼굴이다. 하지만 다른 요소도 많이 작용한다”라고 설명했다.

정샘물은 선미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자랑하기도 했다. 신청곡으로 선미의 ‘사이렌’을 요청한 정샘물은 “선미 개인적으로 너무 예뻐한다. 우리 샵에서 아침저녁으로 만나고 있다”라고 말했다.

선미의 흥행에 정샘물은 “저희 샵은 덕분에 축제다”라고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정샘물과 김신영은 “왜 우리나라는 21호에 열광할까?”라는 주제로 토론을 하기도.

정샘물은 “21호를 바르면 화사하고 예뻐진다고 생각하시는 것 같다. 그런데 피부톤에 맞추지 않으면, 오히려 잿빛으로 변한다. 고유의 색을 맞춰야 건강해보이는 것. 화사하게 바꾸는 것은 섀도우로 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이날 정샘물은 DJ김신영은 물론 청취자들의 궁금증을 해결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섰다. 특히 정샘물은 탕웨이부터 아이돌 메이크업에 숨겨진 비법들을 공개하면서 청취자들의 귀를 사로잡았다.

사진 = MBC 보이는 라디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