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겸 방송인 헤리가 운영 중인 가게 건물이 화재 피해를 입었다.

헨리가 운영하고 있는 중식당 측은 지난 2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건물내 타매장 화재로 인해 샤오짠 당분간 영업을 휴무해야 합니다. 인명피해는 다행히도 없었습니다. 빨리 복구해 찾아뵙도록 하겠습니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라고 공지했다.

헨리는 지난 5월 서울 압구정에 대만 음식점을 개업했다. 해당 식당은 한류 팬들 사이 큰 인기를 얻고 있다.

한편 헨리는 지난 4월 SM 엔터테인먼트 내 SJ레이블과의 전속계약을 마무리하고 독자적으로 활동 중이다. 현재는 MBC ‘나 혼자 산다’, JTBC ‘비긴 어게인2’에서 활약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