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장윤정의 어머니가 ‘4억대 사기혐의’로 구속됐다는 사실이 전해졌다. 둘째 임신 중인 장윤정이기에 대중 역시 함께 분노하고 안타까워하고 있다.

지난 14일 강원 원주경찰서에 따르면 장윤정의 어머니 육모 씨는 지인에게 4억원을 빌리고 갚지 않은 혐의로 구속됐다. 지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지인에게 수차례에 걸쳐 4억 넘게 빌리고 갚지 않았던 것. 육 씨는 “빌린 건 맞지만 사기는 아니다”라고 주장하고 있다.

육 씨는 딸 장윤정이 첫째 아이 연우 군을 임신하고 출산할 당시에도 당시 장윤정의 소속사 인우프로덕션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가 패한 바 있다. 그 과정에서 딸을 원색적으로 비난하는 말들로 대중에 싸늘한 시선을 받았다.

특히 육 씨가 장윤정이 각종 행사, 방송 프로그램 출연 등으로 냈던 수입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 채 10억원 대 마이너스 통장까지 가지고 있었던 것이 탄로나며 많은 이들이 분노를 금하지 못 했다.

하필 또 육 씨가 구속당한 시기가 장윤정이 둘째 아이를 임신한 현재 일어났다. 많은 팬들은 육 씨와 장윤정이 더 이상 얽히지 않고 앞으로도 인연을 끊길 바란다는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또 이미 끊긴 모녀관계이기에 육 씨의 근황을 기사로 낼 필요가 없다는 의견도 제시하고 있다.

전날 이슈가 됐던 사건은 현재에도 포털사이트 실시간검색어 상위권을 차지하며 대중의 분노를 일으키고 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