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한혜진과 축구선수 기성용 부부의 딸 시온 양의 모습이 공개돼 주목받고 있다.

한혜진은 지난 1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축구대표팀과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와의 친선경기에 현장을 찾았다.

한혜진의 남편인 기성용은 이날 경기로 A매치 통산 100경기 출장을 달성하면서 센추리클럽에 가입했다.

하프타임에 기성용의 센추리클럽 가입 행사가 진행된 가운데, 한혜진은 기성용을 축하하기 위해 기성용의 어머니, 딸 시온 양과 그라운드에 등장했다.

시온 양은 기성용과 한혜진을 닮은 귀여운 외모로 보는 이들의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지난 2013년 7월 결혼한 한혜진과 기성용은 2015년 9월 시온 양을 얻었다. 한혜진과 기성용은 그동안 자신의 SNS를 통해 시온 양의 뒷모습 등을 공개하며 화목한 가족의 모습을 보여준 바 있다.

현재 기성용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스완지시티 AFC에서 미드필더로 활약 중이며 한혜진은 지난 달 종영한 MBC 드라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에 출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