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가 이재영, 이다영 자매의 선수 등록을 포기했다.

흥국생명은 30일 박춘원 구단주의 입장문을 내고 “구단은 학교 폭력은 어떠한 경우에도 용납되어서는 안 된다고 깊이 인식하고 두 선수의 진심 어린 반성과 사과, 피해자들과의 원만한 화해를 기대하였으나 현 상황은 그렇지 못하다고 판단했다”며 “구단은 두 선수가 현재 선수로서의 활동이 어렵다고 판단하여 미등록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음은 흥국생명의 입장문 전문.

안녕하십니까. 흥국생명 배구단 구단주 박춘원입니다.

이재영, 이다영 선수의 학교 폭력과 관련하여 배구를 사랑하시는 팬들께 실망을 끼친데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학교 폭력은 사회에서 근절되어야 할 잘못된 관행으로 구단 선수가 학교 폭력에 연루되어 물의를 일으킨데 대해 구단주로서 책임감을 느끼고 송구스럽습니다.

구단은 지난 2월 두 선수의 학교 폭력 사건과 관련하여 무기한 출전 정지를 시킨 바 있습니다.

구단은 학교 폭력은 어떠한 경우에도 용납되어서는 안 된다고 깊이 인식하고 두 선수의 진심 어린 반성과 사과, 피해자들과의 원만한 화해를 기대하였으나 현 상황은 그렇지 못하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구단은 두 선수가 현재 선수로서의 활동이 어렵다고 판단하여 미등록하기로 하였습니다.

배구를 사랑하시는 모든 분들께 염려를 끼친데 대해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