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학철이 지난해 논란이 됐던 ‘장례식 먹방’ 사건을 언급했다.

지난 18일 노현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노현희TV’에 ‘[야인시대] 심영물 단골 김학철! 노현희를 위해 찐심포차 출연! 노현희의 찐심포차 많이 놀러오세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김학철은 “요즘에 유튜브를 한다. 어느날 지하털을 탔는데 다들 유튜브를 보고 있더라. 대세에 편승하자는 얄팍한 마음으로 한 것”이라고 근황을 전했다. 이어 “유튜브 안 했으면 외로웠을 거다. 나한테는 신기한 놀이터”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모교를 이야기하던 김학철은 “동문들에게 전화가 온 적이 있다”며 ‘장례식 먹방’ 사건을 언급했다. 김학철은 “신격호 회장 기리러 갔는데 뉴스에도 나왔다. 중학교 동문들이 연락 와 ‘너 마약 했구나’라고 그랬다”고 머쓱하게 웃었다.

지난해 1월 김학철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학철TV’에 故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빈소에 찾아 식사하는 영상을 게재해 구설에 올랐다. 일부 네티즌들은 김학철의 행동을 “예의에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이에 김학철은 “신격호 회장을 기리기 위해 만든 것”라고 해명했다.

이어 노현희는 “김학철이 얼마나 의리가 있는지는 나만 안다”며 의리남 테스트를 했다. 지인에게 전화해서 한달음에 와줄 수 있냐고 묻는 테스트에 김학철은 의문의 남성에게 전화해 “너 300만 돌파는 뭐냐. 술 한잔 사야겠다”고 입을 열었다.

의문의 남성은 ‘사랑과 전쟁’ 팀 유튜브 조회수 300만을 돌파했다고. 김학철은 “나는 왜 ‘사랑과 전쟁’에서 안 불러주는지 모르겠다. 나도 센데 나도 ‘밤의 황제’다”며 부러워했다. 김학철이 있는 곳으로 바로 올 수 있다고 답한 남성은 배우 김경응이었다.

43년 차 배우 김학철은 드라마 ‘대조영’ 촬영 중 모친상을 당했다. 김학철은 “감독이 내 분량을 빨리 찍고 빈소로 보내자고 했다. 그때 가봤자 어머니 임종을 못 봤다. 그때 어머니께 ‘대조영’이 끝날 무렵에는 만족하실 만한 캐릭터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고 회상했다. ‘대조영’ 마지막 촬영날이었던 당시 김학철은 “나도 모르게 ‘오마니’라고 애드리브했다. 마치 어머니가 하늘에서 내가 죽는 모습을 보고 계신 것 같았다”고 일화를 밝혔다.

김학철은 “그때 많은 초등학생들이 울었다더라. 초등학생들이 흑수돌 팬들이다. 우리 형이 그 다음에 18대 국회의원에 당선됐다”며 엄마에게 자신의 형을 뽑아달라고 부탁한 초등학생 팬들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글 /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사진 / 유튜브 방송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