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황현희가 과거 비트코인으로 받았던 출연료의 가치가 폭등한 사연이 화제다.

지난 2017년 방송된 채널A 특별기획 ‘핀테크를 잡아라’에서 황현희는 2비트코인(2BTC)를 출연료로 받았다.

당시 1비트코인의 가치는 119만 5000원으로, 황현희는 약 239만원의 출연료를 받은 셈이다.

생소한 개념의 가상화폐를 받은 황현희는 돈을 인출할 수 있다는 제작진의 설명에, 비트코인으로 돈을 인출했다.

그는 “어떻게 출연료를 비트코인으로 줄 수 있느냐”며 이에 대해 의구심을 나타내다가, 실제 현금인출기에서 돈을 인출한 뒤 놀란 반응을 보였다.

이어 비트 코인으로 결제가 가능하다는 중국집에 찾아가 짜장면 등의 요리를 시켜 먹었다.

요리값 5만 9000원에 해당하는 금액을 비트코인으로 입금했다.

황현희는 자신이 출연한 방송 내용이 화제가 되자,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소감을 올렸다.

그는 “그렇다 난 이 때… 1억6천만원짜리 짜장면을 먹은 것이다. #비트코인”이라는 글을 달며 안타까워 했다.

당시 방송에 함께 출연한 김그라가 눈물을 흘리는 이모티콘을 달며 안타까움을 표하자, 황현희는 “네가 6천만원 어치 먹은 거야”라고 답했다.

17일 기준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의 1비트코인 시세는 약 7828만원으로, 2비트 코인은 약 1억 5656만원이다.

황현희는 당시 받았던 비트코인을 지금까지 보유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글 / 이슈퀸
사진 / 채널A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