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유튜버 진용진이 자신과 관련된 폭로 영상 내용과 관련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24일 유튜버 카광은 A씨와 진용진이 나눈 통화 녹음을 공개하며 진용진이 A씨에 대해 사귈 것 같은 태도를 보이면서 금전적인 착취 등을 해왔다고 주장했다.

A씨가 진용진에게 1000만원을 입금한 내역도 덧붙였다. 통화 녹음에서는 진용진이 A씨에게 욕설을 하는 내용도 담겼다.

같은 날 진용진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최근 영상인 ‘머니게임’ 예고 영상에 고정 댓글로 이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진용진은 “저는 A씨와 연애 관계를 가진 적이 없으며 잠자리를 포함한 어떠한 성적 관계도 가진 적이 없다”며 “A씨와는 촬영 섭외를 통해 처음 만났고, 갑작스런 고백 이후로 1년이상 연락 요구와 스토킹 등 구애와 협박을 반복적으로 일삼았다”고 밝혔다.

또한 1000만을 빌렸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A씨는 당시 국비 지원교육을 받고 있어, 수입이 있을 경우 지원이 끊길 것을 우려하여 본인이 버는 돈 등을 제 계좌로 대신 받을 수 있냐고 물어봐 거절했으나, 막무가내로 방송 중 공개된 내 계좌에 1000만원을 보냈다. 계좌를 알려 달라고 해서 돈을 다시 돌려준 건이다”고 설명했다.

통화 녹음 내용에 대해서는 “이미 1년 이상 스토킹이 지속되고 큰 사건이 있어 극도로 정신이 피폐해지고, 불안한 상태로 통화를 했던 상황이었다”며 “격하게 통화한 내용 앞부분에서는 제가 여러 번 A씨를 어르고 달랬지만, 계속 말이 반복되고 잘못을 인정하지 않아 화가 많이 난 부분만을 악의적으로 편집하여 내보다”고 주장했다.

또한 ” 이 통화 전에 A씨는 제가 연락이 두절되자 제가 자살을 했다는 둥 허위 경찰신고를 하였고, 경찰이 사무실 문을 부수고 들어오는 등의 사건이 있었다. 이 A씨와의 관계에서 벗어나고 싶었고, A씨를 어르고 달래기도 하고 화도 내고 하는 것이 반복되어 정말 미칠 것 같았다”고 덧붙였다.

진용진은 “A씨와 모 저격 유투버, 관련하여 글을 퍼 나르고 악의적인 이야기를 퍼뜨렸던 관련자들의 경우 각각 스토킹과 명예훼손 관련하여 금일 법적 조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tvX 백종모 기자 phanta@xportsnews.com / 사진=진용진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보도자료·기사제보 tvX@xportsnews.com

▶tvX는 No.1 엔터테인먼트 미디어 엑스포츠뉴스의 영상·뉴미디어 브랜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