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안재현이 솔직한 입담을 발산했다.

안재현은 27일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진행된 MBC 새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 제작발표회에서 “이강우는 트라우마에 시달려 외적인 요소를 바꾸려고 한다”라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그러면서 “성인이 되고 멋진 외적인 요소를 가졌지만 한가지 바뀌지 않은 건 어릴 때의 순수함이다. 그 순수함을 포인트로 연기에 집중했다. 즐거운 촬영이어서 잘 나올 것 같다. 기대를 많이 해줬으면 한다. 많이 사랑해달라”라고 당부했다.

안재현은 “감독님이 가장 먼저 얘기해준 건 네 인생에서 이만큼 망가지는 건 없을 거로 말해줬다. 코미디에 도전하고 싶었고 좋아하는 장르였다. 얼굴이 못생기게 나와도 열심히 임했다. 다시는 없을 코미디라고 생각하면서 열심히 드라마를 찍었다”라고 이야기했다.

상대 역 주서연(오연서 분)은 잘생긴 사람은 성격이 안 좋을 거라는 편견을 가진 인물이다. 이와 관련해 배우들은 실제로 자신을 둘러싼 편견과 오해를 언급했다.

그중 안재현은 “나에 대한 편견은, 제목처럼 하자가 제일 많지 않나 싶다. 차가운 외모를 갖고 있고 남들이 봤을 때 시크하게 볼 수도 있는데 실제 성격이 착한 것이 장점이자 단점이다. 겉모습은 나빠보이지만 속모습은 좋다는 것을 말씀드리고 싶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어 “다들 하자와 편견을 갖고 있으니 그 포인트를 생각하면서 캐릭터 한명 한명에게 마음을 준다면 끝날 때까지 재밌게 볼 수 있을 거다. 오늘 첫방송이어서 기대를 많이 할텐데 기대만큼 많이 사랑해줬으면 한다”라고 당부했다.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 여자와 외모 강박증 남자가 만나, 서로의 지독한 편견과 오해를 극복하며 진정한 사랑을 찾게 되는 명랑 쾌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오연서, 안재현, 김슬기, 구원, 허정민, 민우혁, 차인하, 김재용, 황우슬혜 등이 출연한다.

안재현은 신화푸드 과민성 대장증후군을 앓는 재벌 3세이자 신화고 이사장 이강우로 분했다. 15살 때 못생기고 뚱뚱해 서연에게 차인 뒤 환골탈태해 다시 서연에게 접근한다. 오연서는 꽃미남 혐오증에 걸린 당찬 신화고 계약직 체육 교사이자 육상부 감독 겸 코치 주서연 역을 맡았다.

27일 오후 8시 55분에 첫 방송된다.

사진= 김한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