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겸 배우 설리에 이어 마마무의 화사도 노브라 공항패션을 선보여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해외 스케줄을 마치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됐다.

지난 7일 화사는 ‘SBS 슈퍼콘서트 인 홍콩’ 스케줄을 마치고 한국으로 들어왔다. 이날 화사는 흰 반팔티셔츠에 청바지를 입은 수수하고 편안한 공항패션을 선보였다.


평범한 공항패션이었지만,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화제로 떠올랐다. 화사가 브래지어를 착용하지 않은 모습이 포착이 된 것. 화사는 밝은 얼굴로 팬들을 마주하며 여유넘치는 모습을 보여줬다.

화사에 앞서 노브라 패션으로 화제를 모은 사람은 설리다. 설리는 노브라 패션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당당하게 공개하면서 팬들의 지지를 받기도 했고, 한편으로는 논란의 중심에 서기도 했다.

이에 대해 설리는 최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악플의 밤’에 출연해 직접 노브라 패션에 대해 언급했다. 당시 방송에서 ‘노브라는 개인의 자유’라고 말한 설리는 “브라를 하지 않는 것이 편하고 자연스러운 모습이 예뻐보인다. 처음에 노브라 사진을 올렸을 때 논란이 많았는데, 숨지않았던 이유는 노브라에 대한 사람들의 편견을 없애고, 틀을 깨고 싶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설리가 그랬듯 화사의 이번 노브라 공항패션을 두고 누리꾼들은 “언제나 당당해서 좋다”는 반응과 함께 한편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다니는 장소에서는 노브라는 조금 민망하기도 하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