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성경이 봄꽃처럼 수줍고 화사한 자태를 뽐냈다.

이성경은 4일 매거진 하이컷과 함께한 커버와 화보를 공개했다.

공개된 화보 속 이성경은 화장도 거의 하지 않고 꾸밈없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초롱초롱한 눈동자를 빛내며 감성적인 분위기와 호기심 어린 표정 등 다채로운 매력을 드러냈다.

인터뷰에서 이성경은 얼마 전 촬영을 끝낸 영화 ‘걸캅스’에 대해 “아무래도 형사물이라고 하면 보통 거친 액션이 나오는 영화를 생각한다. 그런 의미에서 나와 미란 선배님이 연기한 ‘걸캅스’가 관객에게 조금 더 신선하게 다가갈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선배 형사로 호흡을 맞춘 라미란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하기도 했다. 그는 “촬영하면서 아무래도 서툰 점도 있었는데 미란 선배님이 잘 이끌어 주셨다. 좋은 선배님들과 함께 연기할 수 있어서 즐거웠고 관객 여러분도 그 유쾌함을 그대로 느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얼마 전 故 칼 라거펠트의 마지막 컬렉션에 참석한 소감도 밝혔다. 그는 “패션계의 역사적인 인물인 칼 라거펠트의 마지막 컬렉션이라 더욱 의미가 깊었던 것 같다. 비보를 접하고 정말 놀라고 마음이 아팠는데, 그분의 열정과 손길이 닿은 옷이 한 벌씩 지나갈 때마다 굉장히 뭉클함을 느꼈다. 여운이 깊은 쇼였다. 나를 비롯해 전 세계 팬들의 마음속에 오래도록 기억될 거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성경은 라미란, 윤상현, 수영, 엄혜란과 함께 오는 5월 개봉하는 영화 ‘걸캅스’에 출연한다.

사진 = 하이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