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경호가 훈훈한 비주얼을 뽐냈다.

패션 매거진 ‘싱글즈’가 12월호를 통해 정경호의 방콕 화보를 공개했다.

공개된 화보 속 정경호는 여심을 저격하는 분위기 있는 눈빛과 훈훈한 외모로 카메라를 압도하며 방콕에서의 겨울 화보를 완벽하게 완성했다.


정경호는 내년 상반기 방영 예정인 tvN 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를 차기작으로 결정한 바 있다. 이에 그는 화보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아직 장르물이 더 끌려요. 다양한 역할을 연기해봐야 내가 좋아하고 잘하는 모습을 찾을 수 있잖아요. 이번 작품도 처음 해보는 역할이라 욕심이 났어요”라고 전했다.

OCN ‘라이프 온 마스’ 종영 후, 잠깐의 휴식 시간을 보내기 위해 아버지 정을영 PD와 산티아고 순례길에 다녀온 그는 “아버지가 입버릇처럼 죽기 전에 산티아고 순례길을 한 번 가자고 하셨어요. 잠깐의 휴식 시간을 통해 아버지와 저의 버킷리스트를 이뤘죠. 단순히 길을 걷는 행위가 아닌 내가 산티아고 순례길을 걷는 사람이 되는 과정에 놓여보니 많은 것을 내려 놓으려고 떠난 여행에서 되레 많은 것을 얻고 왔어요”라며 여행에 대한 추억을 회상하기도 했다.


이어 연기관과 가치관에 대해 질문하자 그는 “옆집 아저씨, 옆집 오빠 같은 편안함이 묻어나는 배우이고 싶어요. 배우는 다른 사람의 삶을 표현하는 직업이잖아요. 가상의 인물이지만 그 사람의 감정을 잘 따라가야 사람들이 공감한다고 생각해요. 공감의 가장 큰 조건은 편안함에서 오는 것 같아요”라고 답했다.

10년 후에도 여전히 재발견되는 배우로 남고 싶다는 그는 “정경호의 재발견이라는 기사를 볼 때마다 기분이 정말 좋고, 감사해요. 10년이 지난 후에도 많은 사람들이 제 연기를 보고 즐거워하고, 함께 울어주셨으면 좋겠어요”라고 전했다.

정경호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싱글즈’ 12월호와 모바일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사진 = 싱글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