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성경이 솔직한 입담을 발산했다.

영국 라이선스 패션&컬쳐 매거진 데이즈드 앤 컨퓨즈드가 2018년 11월호 통해 파리에서 서울까지 이성경의 가장 빛나고 반짝이는 순간을 화보로 담았다.

드라마 ‘어바웃타임’ 이어 새 영화 촬영을 끝낸 뒤 휴식을 취하고 있는 이성경을 파리, 그리고 서울에서 만났다. 이성경은 지난 9월 파리패션위크 때 진행된 생 로랑 컬렉션에 참석해 올 블랙 룩으로 시크하면서도 우아한 분위기를 연출하여 한류스타를 뛰어 넘어 세계적인 스타일 아이콘으로 발돋움했다. 그때의 아이코닉한 모습을 재현하고자 이성경을 서울에서 다시 만났다.

파리의 자유분방함, 그리고 퇴폐적인 아름다움을 콘셉트로 진행된 화보 촬영에서 이성경은 어느 때보다 솔직하고 당당한 태도로 임했다.

이날 화보 촬영을 위해 이성경이 입은 의상은 생 로랑의 2019 S/S컬렉션으로 국내에서는 최초로, 한 시즌 먼저 공개된 옷들이다. 생 로랑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안토니 바카렐로는 ‘남녀가 함께 공유할 수 있는 옷장’이란 컨셉으로 성별의 구애 없이 모두가 자유롭게 즐길 수 있는 컬렉션을 구현하고자 했다.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는 연기에 대한 질문을 하자 “아직 많이 부족해요. 캐릭터를 연구하고, 전하려는 메시지가 뭔지, 작품에 어떻게 녹아 드는지 끊임없이 고민해요. 좋은 작품을 하려면 좋은 배우가 되어야 하고, 좋은 배우가 되고 싶은 것도 결국 좋은 작품을 하기 위한 거니까요”라고 답했다.

이어 “그런데 연기하면서 이런 고민을 한다는 게 얼마나 감사한 일인지 몰라요. 고민하는 과정마저 즐거워요”라고 배우로서의 진지함을 전했다.
사진= 데이즈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