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서 김희성 캐릭터를 연기하고 있는 배우 변요한이 ‘바자’ 9월호를 통해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번 화보에는 변요한은 거칠면서도 자

유로운 매력을 선보였다. 시간이 흐를수록 깊어 지는 변요한이 가진 매력이 사진에 담겼다. 그는 무더위에 진행 된 야외 촬영에도 열정적인 태도로 임하며, 능동적으로 현장 분위기를 이끌었다는 후문이다.

화보와 함께 진행 된 인터뷰에서 변요한은 ‘미스터 션샤인’에 대해서 “김은숙 작가님이 써 준 김희성이라는 캐릭터를 몇 프로만이라도 잘 표현 할 수 있다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 처음에 이 작품의 대본을 봤을 때, 단순히 트렌디한 드라마를 뛰어 넘어서, 멋있는 작품이구나 싶었다. 드라마에서 다양한 인물들이 등장하는데 인물들 각각의 이야기가 균형이 잘 맞춰져 있다고 생각한다. 작가님, 감독님, 스태프, 배우 모두 함께 드라마를 끌고 가는 힘이 참 멋있는 작품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또한 “희성이라는 인물을 생각하면 마음이 너무 아프다. 1분 안에 눈물을 흘릴 수 있을 정도로, 지금 희성이라는 인물에 대한 연민으로 꽉 차 있다. 자신의 감정과 반대로 표현을 해야 되고, 많은 것을 담고 있는 대사들이 많아서 사실 이 역할이 많이 어렵다. 희성이 말하는 무용한 것은 사실 눈 앞에 없는 것이고, 손에 잡히지 않는 것이다. 농담이지만 진짜 농담이 아니고, 웃음이지만 진짜 웃음이 아니다. 그게 너무 슬펐다. 나는 희성과 비슷한 부분도 있지만 그와는 정반대로 진짜 웃음을 웃고 싶고, 진짜 농담을 하고 싶고, 정말로 향기가 나는 꽃을 사랑하고 싶은 사람이다”는 말로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표현하기도 했다.

변요한의 솔직한 매력이 돋보이는 인터뷰 전문과 화보, 영상은 ‘바자’ 9월호와 웹사이트, 인스타그램에서 만나 볼 수 있다.

사진 = 바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