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결혼을 앞둔 양미라가 엘르 브라이드 9월호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4년이 넘는 연애 끝에 결혼을 결심한 양미라는 “아직 예비 신부, 예비 신랑이라는 말이 어색하다”고 하면서도, 촬영 때는 모델 출신다운 포즈를 선보였다. 촬영장을 찾은 두 살 연상의 예비 신랑 역시, 양미라의 모습을 핸드폰에 담으며 애정을 드러냈다.

최근의 근황을 묻는 질문에는 “잠깐 활동했는데도 나를 기억해주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에 감사하게 됐다. 영화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처럼, 내 시간도 거꾸로 가는 것 같다. 지금에야 10대, 20대 때 느껴야 했던 경험과 감정의 폭을 다 누리고 있다”라며, 현재의 삶에 만족감을 표하기도 했다.

밝고 우아한 신부로 변신한 양미라의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브라이드 9월호와 엘르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엘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