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동욱이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패션 미디어 ‘엘르’는 배우 이동욱의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최근 JTBC 드라마 ‘라이프’에서 비밀스럽고도 강인한 캐릭터인 예진우를 연기하는 이동욱은 바쁜 스케줄 중에도 카메라 앞에 섰다.

인간도 신도 아닌, 남성도 여성도 아닌, 소년도 남자도 아닌 그 간극의 비현실적인 모습을 연기해달라는 다소 낯설고 어려운 주문에도, 처음의 어색함을 곧 깨고 연기에 몰입했다.

여전히 뽀얀 피부와 호리호리한 체격을 유지하는 동안의 비결을 묻는 질문에 그는 “다 화장발이다”라고 겸손하게 말했다. 이어 “피부 건강을 위해서 기본적인 뷰티 케어를 챙기는 것이 중요하다. 직업 상 메이크업을 할 수 밖에 없지만 메이크업 후 클렌징을 꼼꼼하게 하고 자기 전 립밤을 바른다”고 그만의 팁을 공개했다.

팬들 사이에선 이미 ‘집돌이’로 유명하다. 공식 스케줄이 없을 땐 꾸밈 없이 집에서 뒹굴거리는 게 가장 편하다는 소탈한 면을 내비치기도 했다.

주위 스태프들을 세심하게 챙기고, 현장에서 주어진 일을 잘 해내는 모습을 엿볼 수 있었다. 이동욱은 “그런 책임감 있는 모습, 내 사람들을 챙기는 모습이야말로 내가 남자답다고 느껴진다”고 말했다.

사진= 엘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