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더 트래블러’가 배우 이상윤과 캐나다 밴쿠버 아일랜드에서 촬영한 화보 컷을 공개했다. 이상윤은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의 주도이며 캐나다에서 가장 온화한 도시인 빅토리아와 그 주변의 소도시들을 여행했다.

 

 

이상윤은 델타항공을 타고 시애틀을 경유, 캐나다 빅토리아에 도착했다. 평화로운 빅토리아 이너하버를 거닐고, 빅토리아 다운타운에서는 영국 신사처럼 차려입고 산책을 즐겼다. 작은 어촌 마을 코위찬베이에서 강아지와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모습도 포착됐다.

 

이상윤은 패셔너블하면서도 활동성 있는 재킷, 오래 신어도 편안한 팀버랜드 블랙 스니커 부츠 등으로 편안한 여행자 룩을 선보였다.

한편 이상윤의 전체 화보와 인터뷰 전문은 ‘더 트래블러’ 8월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 = 더 트래블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