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유승준이 데뷔 22주년을 자축했다.

유승준은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2년 전 오늘. 1997년 4월 1일”이라는 문구와 뮤직비디오를 게재했다.

그는 “정작 한국에서 활동한 기간은 5년 남짓했지만, 아직도 이렇게 응원해주고 사랑해주는 팬들 덕분에 그 긴 세월을 행복하게 보냈다”라며 “이제는 아줌마, 아저씨가 된 나의 소중한 사람들. 사랑하고 사랑하고 또 사랑합니다”라며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유승준은 가요계를 휩쓸겠다는 패기 하나로 가방하나 들고 한국에 갔던게 바로 엊그제 같다며 “세월이 지났어도 하나 하나 생생히 다 기억난다. 그때의 나, 내 감정,생각, 자세, 주위 분위기, 같이 일한 사람들. 추억을 모두 가슴에 담고 더 나은 내일을 기대한다”며 데뷔 22주년을 축하했다.

앞서 유승준은 지난 2002년 한국 국적을 포기하고 미국 시민권을 얻으면서 병역 면제됐다. 이로 인해 입국 금지를 당했고, 현재 그는 한국 활동을 하지 못하고 해외 활동을 하고 있다.

이하 유승준 인스타그램 전문.

22년전 오늘

1997년 4월 1일

정작 한국에서 활동한 기간은 5년 남짓 했지만

아직도 이렇게 응원해 주고 사랑해주는 팬들 덕분에 그 긴 세월을
행복하게 보냈다.

이제는 아줌마 아저씨가 된 나의 소중한 사람들…
사랑하고 사랑하고 또 사랑합니다.
Da Drat 의 B Side sampling 을 맘대로 쓰고 가요계를 휩쓸겠다는 패가하나로 가방하나 들고 한국에 갔던게 바로 엊그제 같은데… 세월이 지났어도
하나 하나 생생히 다 기억난다

그때의 나, 내 감정,생각, 자세, 주위 분위기, 같이 일한 사람들… 추억을 모두 가슴에 담고… 더 나은 내일을 기대한다..
#22주년 #ysj

사진 = 유승준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