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롯데물산]
지난 6일 알랭 로베르가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외벽을 무단으로 등반하다 경찰에 붙잡혔다.

알랭 로베르는 프랑스 초고층 건물 등반가로 ‘거미손 인간’으로 불리고 있다.

그는 건물 외벽을 75층 높이까지 올라가다 중단 권유를 받아 등반을 멈추고 곤돌라를 탔다.

경찰은 그를 롯데월드타워 업무 방해 혐의로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로베르는 롯데월드타워를 무단 등반한 이유에 대해 “급진전하고 있는 남북화해 분위기기를 축하하기 위해”라고 진술했다.

로베르는 미국과 포르투갈, 중국 등에서도 빌딩 측 허가를 사전에 받지 않고 무단 등반해 체포된바 있으며 중국 상하이에서는 진마오타워를 안전장비 없이 오르다 체포되어 강제추방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