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배지현 부부가 메이저리그 올스타전 레드카펫을 밟았다.

전 아나운서 배지현은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So proud!! All-Star”라는 글과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류현진과 함께 메이저리그 올스타전 레드카펫을 밟은 배지현의 모습이 담겼다. 배지현은 새하얀 미니원피스를 입고 청순미를 뽐내고 있다.

 한편 류현진은 이날 열리는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 내셔널리그 선발투수로 등판한다.

사진 = 배지현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