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모닝FM 김제동입니다’ 신우식이 이효리의 하객룩에 대해 언급했다.

19일 방송된 MBC FM4U ‘굿모닝 김제동입니다’의 ‘오늘 뭐 입지?’ 코너에는 스타일리스트 신우식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해당 코너에 사연을 보낸 한 청취자는 “주말에 결혼식이 있다. 모두 비슷하게 입는데 전 화려하지 않으면서도 화사해 보이고 싶다”라며 고민을 털어놨다.

이에 신우식은 “언제부턴가 하객룩이 큰 이슈다. 연예인들도 결혼식을 갈 때 많은 신경을 쓰지 않나. 그런데 오히려 하객룩이 너무 과하면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러 왔냐는 오해를 사기도 한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 이효리 씨가 결혼식에 셔츠 하나에 팬츠를 입고 클러치를 들고 왔다. 아무리 시대가 변해도 존재감을 보여주는 룩이다. 편안하고 당당해 보일 수 있는 이효리 하객룩을 추천한다”고 답했다.

한편 신우식이 언급한 이효리 하객룩은 지난 2011년 배우 이천희와 전혜진의 결혼식 때 입었던 옷으로 알려졌다. 당시 이효리는 블루컬러 셔츠와 베이지컬러의 팬츠를 매치한 패션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