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김제동이 고액의 강연료로 도마 위에 올랐다.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2시간 강연이 1550만원인데 금액이 너무 높다는 지적이다.

대전 대덕구는 오는 15일 오후 2시 한남대학교 성지관에서 관내 중고등학생과 학부모들을 대상으로 ‘대덕구와 김제동이 함께하는 청소년 아카데미-사람이 사람에게’ 강연을 진행한다. 김제동이 청소년들에게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취지로 기획된 강연이다. 그러나 지나치게 높은 금액이 문제가 됐다.

대덕구의회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은 지난 3일 성명을 내고 “대덕구는 재정자립도 16%대의 열악한 재정상태로 자체수입으로는 대덕구청 공무원 월급도 겨우 주는 실정인데 두 시간도 채 안 되는 시간에 1550만 원을 주며 강사를 초청하는 것은 구민 정서와 동떨어지며 비상식적인 행태”라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또한 “대덕구가 개최 예정인 청소년 아카데미 행사에 방송인 김제동을 강사로 초청하면서 사전 공연을 포함해 120분 강연에 1550만 원을 책정했다”며 “김제동이 시간당 775만 원을 받을 만큼 청소년에게 귀감이 되는 인물인지 묻고 싶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덕구 측은 “2016년부터 매년 대덕아카데미를 진행하면서 유명한 스타강사들을 초빙해왔는데, 김제동은 지난해 대덕아카데미 참여 구민들이 초빙강사로 꼽아서 이번에 초빙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논란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누리꾼들은 “능력대로 받는 것 아닌가”, “가수들은 노래 몇 곡 부르고 천 만원 이상 받아간다. 왜 김제동에게만 지적을 하는지 모르겠다”, “생각보다 높은 금액은 맞다”, “김제동의 강연이 천만원의 가치가 있나. 실망감이 드는 건 어쩔 수 없다”며 갑론을박을 펼치고 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