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국가부도의 날'(감독 최국희)이 배우 유아인과 뱅상 카셀의 독보적인 매력을 담은 화보를 공개했다.

‘국가부도의 날’은 국가부도까지 남은 시간 일주일, 위기를 막으려는 사람과 위기에 베팅하는 사람 그리고 회사와 가족을 지키려는 평범한 사람까지, 1997년 IMF 위기 속 서로 다른 선택을 했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김혜수, 유아인, 허준호, 조우진의 조합은 물론 세계적인 배우 뱅상 카셀의 첫 한국영화 출연으로 기대를 모으는 가운데, 유아인과 뱅상 카셀은 최근 패션 매거진 보그 코리아와 함께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공개된 화보는 ‘국가부도의 날’에서 윤정학으로 분한 유아인과 IMF 총재로 변신한 뱅상 카셀의 대체 불가 카리스마와 강렬한 조합으로 보는 이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시크한 의상과 내추럴한 스타일링으로 이목을 집중시키는 두 배우는 남성적인 카리스마는 물론 부드러운 매력으로 깊은 인상을 남긴다.

‘국가부도의 날’에서 위기에 베팅하는 윤정학 역을 통해 새로운 연기 변신을 꾀한 유아인은 이번 커버에서 댄디한 스타일을 완벽 소화하며 깊은 눈빛으로 복잡하고 입체적인 감정을 지닌 캐릭터의 매력을 고스란히 담아낸 모습으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또 이지적이고 냉철한 IMF 총재 역으로 영화의 긴장감을 더하는 강렬한 연기를 선보인 뱅상 카셀은 패셔너블한 니트 스타일과 함께 특유의 날카로운 눈빛과 여유로운 분위기로 강렬함과 부드러움이 공존하는 카리스마를 발산하며 보는 이들의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이렇듯 대체 불가 카리스마와 독보적인 매력으로 환상적인 시너지를 완성하며 시선을 사로잡는 유아인과 뱅상 카셀의 이번 화보는 ‘국가부도의 날’을 통해 보여줄 열연과 연기 앙상블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고조시킨다.

유아인과 뱅상 카셀의 커버와 영화에 대한 다채로운 비하인드 스토리가 담긴 인터뷰는 보그 12월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국가부도의 날’은 오는 11월 28일 개봉 예정이다.

사진 = 보그 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