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벤투스의 수비수 조르조 키엘리니의 나체 사진이 공개됐다.

지난 12일 유벤투스와 AC밀란의 2018/19 시즌 이탈리아 세리에A 12라운드 경기 후 조르조 키엘리니의 나체사진이 공개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날 유벤투스는 마리오 만주키치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골로 유벤투스에게 2-0승리를 거뒀다. 경기가 끝나고 AC밀란의 유망주 라울 벨라노바는 경기 후 유벤투스의 라커룸에서 자신의 우상인 호날두와 사진을 찍었다.

신이 난 벨라노바는 호날두와 찍은 사진을 살펴보지 않은 채 SNS에 게재했다. 하지만 호날두와 벨라노바의 뒤에 나체로 돌아다니고 있는 지오르지오 키엘리니도 같이 찍히고 말았다. 키엘리니의 노출 사진은 인터넷에 빠르게 퍼졌고, 벨라노바는 사진을 삭제하며 “키엘리니에게 사과한다. 그럴 의도가 아니었지만 나의 실수였다”라며 사과했다.

한편 키엘리니는 2005년부터 유벤투스 FC에서 뛰기 시작했으며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과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 이탈리아 국가대표로 활약했다.

사진 = 벨라노바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