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촬 논란에 휩싸인 개그맨 윤정수가 사과와 함께 해당 사진을 삭제했다. 그럼에도 윤정수의 대처가 아쉬웠다는 비난의 여론 역시 계속해서 자리하고 있는 중이다.

논란의 시작은 지난 16일 윤정수가 자신의 SNS에 올린 사진 때문이었다.

이날 윤정수는 자신의 SNS를 통해 “혼자놀기의 진수. 혼자 까페 다니기. 4F 누군가 알려줘서 혼자 가긴 했는데”라며 “재미진다 재미져. 시원함. 까페 안에 여성분. 가게 안에 단 둘인데 나한테 1도 관심 없으심”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윤정수가 여러 곳에서 셀카를 찍으며 한가로움을 즐기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하지만 이 중 하나의 사진이 문제가 됐다. 다른 테이블에 있는 여성의 모습이 담겨 있었고, 이 인물은 글 속에서 윤정수가 지칭한 자신에게 관심이 없다던 여성이었다.

이 여성의 모습이 모자이크 등의 처리가 전혀 되지 않은 상황이었기에,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이에 문제를 제기했다.

이후 반응을 확인한 윤정수는 해당글을 삭제하고 게시물을 다시 올렸지만 다시 게재된 게시물에는 해당 여성의 모습 위에 스티커가 붙여졌을 뿐인 모습이어서 다시 한 번 비난을 샀다.

윤정수는 글 원문 뒤에 “아, 그리고 본의 아니게 까페가 너무 조용하고 편하다보니 아무 생각 없이 얼굴이 작게라도 나온 여성분께 죄송하단 말씀드리면서 급수정 했습니다. 미안합니다~~~”라고 덧붙였지만, 누리꾼들은 이 사과의 진정성까지 의심하며 이야기를 이어나갔다.

이에 윤정수는 결국 관련 게시물을 삭제했다. 사과문 역시 그의 SNS에서는 현재 볼 수 없는 상태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