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미 개에게 펀치를 날리는 아기 시바견이 유튜브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일본 네티즌이 ‘닿지 않는 펀치로 귀여움 폭발! 아기 시바견 링고’라는 제목으로 유튜브에 게재한 해상 영상에서는 생후 아기 시바견이 어미개에게 장난을 치는 모습이 담겼다.

영상에 등장하는 것은 생후 1개월 된 아기 시바견 링코와 어미개 이치고.

링고는 어미개의 얼굴에 계속해서 앞발로 펀치 공격을 하지만 발이 짧아서 닿지 않는다.

어미개는 자식의 재롱이 귀여운지 ‘마음껏 공격하라’는 듯 얼굴을 대주지만, 링고는 발이 짧은 탓에 헛발질만하기 일쑤다.

결국 어미개가 자리를 뜨고, 링고는 제풀에 지쳤는지 펀치 공격을 멈추고 만다.

해당 영상을 본 시청자들은 “너무 귀여워서 울었다”, “귀여워서 심쿵사 할 듯”, “동그란 떡에 손발이 생긴 생물 같다”, “발이 짧아서 너무 귀여워”, “말랑말랑해 보인다”, “반칙일 정도로 귀엽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