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기영이 연인과 결혼하며 인생 2막을 시작한다.

강기영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 곧이어 인생 2막의 막이 오릅니다! 관객 여러분들은 자리에 앉아주시길 바랍니다. 자! 그럼 공연 시작하겠습니다!”라는 글과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강기영과 예비신부가 함께 찍은 화보가 담겨있다. 웨딩드레스 대신 수트와 구드를 맞춰 입은 예비 신부의 모습이 인상적이다.

강기영은 오늘(25일) 경기도 모처의 한 웨딩홀에서 3년 열애한 일반인 여자친구와 웨딩마치를 올린다. 비연예인인 신부와 양가 가족을 고려해 결혼식은 비공개로 진행된다.

다만 강기영이 JTBC ‘열여덟의 순간’에 출연을 확정하고 촬영 중이기 때문에 신혼여행은 추후에 다녀올 계획이다.


평소 강기영은 각종 방송 및 인터뷰를 통해 예비신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강기영은 지난해 종영한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인터뷰에서 “2년간 교제한 여자친구가 있다”고 여자친구의 존재를 밝혔다.

그해 MBC 연기대상에서는 수상 소감으로 “더는 숨길 수 없는 나의 뮤즈 여자친구와 기쁨을 나누고 싶다”고 말하는가 하면 ‘라디오스타’에서는 여자친구와의 첫 만남과 프러포즈 계획을 공개했다. SBS ‘미추리’에서는 우승상금을 결혼자금에 보태겠다며 결혼이 임박했음을 알렸다.

이처럼, 인생의 두 번째 페이지를 시작한 강기영의 모습에 많은 팬들이 아낌없는 축하의 목소리를 건네고 있다.

한편, 강기영은 2009년 연극 ‘나쁜 자석’으로 데뷔했다. 이후 tvN ‘고교처세왕’ ‘김비서가 왜 그럴까’ 등을 통해 얼굴을 알렸다.

사진 = 강기영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