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가 근황을 공개했다.

21일 설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그 어디선가”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올렸다.

공개된 영상 속 설리는 핑크색 민소매를 입고 거리를 걷고 있다. 신체가 적나라하게 드러나는 밀착 상의를 입은 설리는 속옷을 착용하고 있지 않고 있다. 그러나 설리는 아랑곳하지 않은 채 밝은 미소로 웃고 있는 모습이 눈길을 끈다.

앞서 설리는 노브라 의상 때문에 논란이 되자 “나는 걱정 안해도 되는데 괜찮아요. 근데 시선 강간하는 사람들이 진짜 싫어요”라며 자신의 생각을 단호하게 전한 바 있다.

사진=설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