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선수 정혁, 이유경 아나운서 부부가 득녀했다.

이유경 아나운서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 아가 순풍 낳아. 신생아 같지 않게 뽀얗고 진짜 예쁘다 어떻게 벌써 도치맘인가보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정혁이 갓 태어난 아이를 소중하게 안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이유경 아나운서는 이와 함께 “정혁이유경2세” “딸바보” “자연분만” 등의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한편 이유경 아나운서는 JTBC3 FOX Sports의 아나운서다. 정혁은 전북 현대모터스 소속으로, 두 사람은 지난 2017년 12월 결혼했다.

사진=이유경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