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윤정희가 둘째 출산 소식으로 대중에게 근황을 전했다.

15일 한 매체는 윤정희의 둘째 출산 소식을 전했다. 윤정희는 지난 2월 중순에 딸을 출산했고, 산모와 아이는 모두 건강하다고. 지난 2017년 5월 첫째 아이를 출산한 후 2년 만에 둘째를 품에 안았다.

윤정희는 지난 2015년 5월 30일에 8개월 간 교제한 6세 연상 연인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극비리에 결혼식을 올린 바 있다. 당시 윤정희 측은 “작품 활동 이외에는 가족과 시간을 보내는 조용한 성격이다. 결혼식 역시 최대한 조용하게 치렀다”며 비밀리에 결혼식을 올린 이유를 설명했다.

지난 2003년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산장미팅-장미의 전쟁’에 출연하며 연예계에 데뷔한 윤정희는 2005년에 방송됐던 임성한 작가의 SBS 일일드라마 ‘하늘이시여’에서 주인공 이자경 역으로 출연하면서 스타덤에 올랐다.

이후에 드라마 ‘행복한 여자’ ‘가문의 영광’ ‘웃어요 엄마’ ‘맛있는 인생’ ‘맏이’, 영화 ‘고사: 피의 중간고사’ 등의 작품에 주연으로 출연하면서 꾸준하게 연기 활동을 펼쳤다.

그리고 그는 지난 2014년에 개봉한 영화 ‘나의 사랑 나의 신부’에 출연한 후, 결혼과 출산을 하며 현재까지 특별한 방송활동 없이 평범한 아내이자 엄마로 살고 있다. 근황 또한 최측근 정도만 알고 있을 정도로 현재는 육아에만 집중하고 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