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최민수 아내 강주은이 신혼 여행지에서 달달한 근황을 전했다.

강주은은 지난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 민수와 25년 만에 싸이판을 갔다. 이곳은 우리의 신혼 여행지, 대단히 용감한 부부의 첫 걸음을 시작한 곳. 이 이후로 너무나 의미있는 여행이었지”라는 문구와 함께 찍은 셀카를 게재했다.

사진 속 강주은은 수영복을 입고 환히 웃으며 행복함을 드러내고 있다. 그의 옆에는 장난기 가득한 표정으로 카메라를 바라보는 최민수가 있다. 두 사람은 서로의 볼을 맞댄 채 잉꼬 부부 면모를 뽐냈다.

강주은은 “변함 없는 사이판 곳곳의 추억을 떠올리며 과거로 돌아갈 수 있는 우리 부부의 모습이 비록 나이가 든 두 사람이지만, 많은 인생의 경험과 세월의 열매들을 단단히 안고 가는 거”라며 “너무 감사하게도 SBS ‘동상이몽’에 우리의 소박한 이야기들을 나눌 수 있는 기회가 다시 돌아왔네!”라며 동상이몽2 재출연 소식을 전했다. 그는 방송일은 4월 1일이라며 “많은 위로와 공감이 되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강주은은 최민수와 결혼, 슬하에 두 아들 유성, 유진 군을 두고 있다.

사진 = 강주은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