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구선수 차유람이 생후 7일된 둘째를 공개했다.

지난 8일 차유람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한테 왜그러세요? D+7″라는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그가 공개한 사진은 생후 7일된 둘째 아들의 모습을 담은 것으로, 똘망똘망하게 큰 눈과 뚜렷한 이목구비가 눈길을 끈다.

차유람의 둘째 아들은 귀여운 모자를 쓰고 인형을 손에 든 채 어딘가를 응시하고 있어, 보는 것만으로도 ‘엄마미소’를 자아낸다.

한편 차유람과 이지성 작가는 지난 2015년 13살 차이의 나이를 극복하고 결혼했으며 그해 첫째 딸을 낳았으며, 지난 2일 둘째를 품에 안았다. 현재 차유람은 이지성 작가의 보살핌 속에 몸조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