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배우 전여빈이 대만 패션 매거진 커버를 장식하며 다채로운 매력을 자랑했다.
전여빈은 최근 패션 매거진 엘르 타이완의 8월호 커버를 장식했다.

출연작인 드라마 ‘빈센조’가 대만에서 흥행을 이루면서 타이완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는 가운데, 이에 힘입어 전여빈이 엘르 타이완의 러브콜을 받게 됐다.


엘르 측은 “잘 하지 않았던 3종 커버의 모델로 전여빈을 발탁, 그녀의 다양한 모습들을 보여주고자 했다”고 전해 대만에서 전여빈의 인기를 실감케 하기도 했다.

공개된 3종의 커버 화보 속 전여빈은 우아하고 고급스러운 분위기와 유니크함이 공존하는 다채로운 면모로 시선을 모은다.

어떤 패션이든 자신만의 매력으로 소화해내는 그녀는 이번 화보에서도 그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색다른 모습들은 물론 아름다운 비주얼을 자랑하며 감탄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날 현장에서도 전여빈은 섬세한 표정과 포즈, 프로페셔널한 자세로 매 컷마다 각기 다른 매력을 담아내며 완성도 높은 화보를 완성시켰다는 후문이다.

전여빈의 화보는 엘르 타이완 8월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 엘르 타이완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