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학영이 음주운전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가운데 그의 음주운전 이력이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고 알려져 더욱 충격을 안기고 있다.

지난 17일 서울 용산경찰서는 예학영을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예학영은 이날 오전 3시 10분 서울 용산구 소월로 인근에서 술을 마신 채 오토바이를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그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0.048%로, 이는 면허 정지 수준이다.

그의 음주운전은 함께 오토바이를 타고 가던 일행 중 한 명이 넘어져 다치면서 알려졌으며, 119 구급대와 함께 출동한 경찰이 예학영의 음주운전을 확인했다. 예학영은 경찰 조사에서 “드라이브 하던 중이었다”라고 진술했다고 전해진다.

사실 그의 음주운전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이미 한 차례 적발된 바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2월 16일, 그는 서울 강남구 구룡마을 입구 인근 도로에서 음주상태로 자신의 포르셰 차량을 세워두고 잠을 자다 발견 됐다.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정지 수준인 0.067%이었다.

뿐만 아니라 지난 2009년에는 마약 혐의로 구속되기도 했다. 예학영은 엑스터시와 케타민을 밀반입하고 투약한 혐의로 구속됐으며 징역 2년 6개월, 집행유예 4년, 사회봉사 200시간을 선고받았다.

이 사건으로 예학영은 오랜 기간 자숙의 시간을 가졌으며 이후 2년 만인 2011년에 SNS를 통해 복귀 소식을 알리며 “물의를 일으켜 정말 죄송하다. 앞으로 사회에 해가 되지 않는, 사회에 도움이 되는 그런 사회구성원으로 살고 싶다”고 사죄했다. 또한 “여러분께도 주위사람들에게도 다시는 어떤 일로도 실망스런 사람이 되지 않는 그런 사람으로, 염치없지만 응원해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리고 그는 2012년 tvN ‘코리아 갓 탤런트 2(이하 코갓탤 2)’를 통해 방송에 복귀했다. 당시 예학영은 “4년 동안 속상한 마음을 풀어내는데 기타에 많이 의지했다. 다른 모습을 조금이라도 보여드리고 싶었다”며 참가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무려 2차례 음주운전 적발은 물론, 과거 마약 투약 혐의까지 다시 한 번 수면 위로 드러나면서 예학영을 향한 누리꾼의 비난 여론도 커져가고 있다

한편 예학영은 모델 겸 배우로 시트콤 ‘논스톱4’, 영화 ‘해부학 교실’, ‘아버지와 마리와 나’ 등에 출연했다.

사진 = 예학영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