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카 논란에 휩싸인 김성준 전 앵커가 SBS에 사표를 제출, 자진 퇴사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3일, 김성준 SBS 전 앵커는 오후 11시 55분께 서울 영등포구청역에서 치마를 입은 여성의 하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로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당시 김성준 전 앵커가 여성의 신체를 몰래 찍는 모습을 목격한 시민이 해당 여성에게 이같은 사실을 알리면서 덜미를 붙잡힌 것. 김성준 전 앵커는 몰카 촬영 혐의를 부인했지만, 그의 휴대전화에서 몰래 찍은 사진이 발견됐다.

이에 대해 8일 SBS 측 관계자는 엑스포츠뉴스에 “해당자(김성준)는 회사에 사직서를 제출했고, 수리됐다”고 짧게 공식입장을 전했다.

김성준 앵커는 몰카 혐의로 입건되기 전까지 SBS 라디오 러브FM ‘김성준의 시사 전망대’를 진행하고 있었다. 하지만 지난 4일과 5일 방송에서는 ‘개인 사정’을 이유로 방송에 불참했다.

특히 그는 과거 ‘시사 전망대’를 통해 몰카 촬영에 대해 “생각만 해도 끔찍한 일이다. 평생 멍에가 돼서 살아야 하는 고통일 텐데 벌금 얼마 내고 나오는, 이건 좀 아닌 것 같다”면서 불법 촬영에 대해 비난한 바 있다.

김성준 전 앵커는 지난 1991년 SBS 공채 1기 기자로 입사해 보도국에서 사회부·경제부· 정치부 기자로 지냈다. 이후 SBS ‘나이트 라인’ ‘출발 모닝와이드’ 등 진행을 거쳐 간판 뉴스 ‘8 뉴스’ 앵커로도 활약했다. 그리고 2017년 8월부터는 SBS 보도본부 논설위원으로 재직하며 라디오 시사프로그램 ‘김성준의 시사 전망대’를 진행해왔다.

김성준 전 앵커는 ‘SBS 8뉴스’를 오랜 시간동안 진행해오면서 대중의 신뢰를 받으며 자신의 입지를 탄탄히 했다. 때문에 김성준 전 앵커의 몰카 혐의는 대중에게 더욱 충격으로 다가왔다.

사진 =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