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열매가 우창범과 관련해 2차 폭로를 했다. 우창범으로부터 몰카 피해를 입은 이가 더 있다고 밝히며, ‘정준영 단톡방’도 다시 한번 언급했다.

BJ열매는 3일 오후 아프리카TV를 통해 생방송을 진행했다. 앞서 지난 2일, BJ열매는 우창범이 자신과의 성관계 영상을 정준영, 이종현 등이 속한 단체 채팅방에 공유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둘 만의 문제가 아니라 여러 명의 문제다. 연예계 쪽이나 무겁게 다뤄지고 있는 뉴스들이랑도 연관지어질 수 있어서 신중한 정리가 필요했다”며 2차 폭로 방송을 예고했다.

이날 방송에서 BJ열매는 성관계 영상에 대해 “저와 합의 하에 영상을 찍었다고 하는데 제가 합의 하에 찍어줬던 이유는 보고 지우겠다고 해서 찍었던 거다”며 “그 친구가 저한테 헤어지고 난 뒤에 제 영상을 가지고 있다고 하면서 자위 영상을 보냈다”고 털어놓았다. 또한 이에 대한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자신 외에 우창범의 몰래카메라 피해자가 또 있다고도 밝혔다. “용기내서 저한테 제보해준 피해 여성들에게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자신의 SNS로 온 메시지를 공개한 것. 해당 메시지에는 우창범에게 몰카를 찍혔다고 주장하는 내용이 담겼다.

‘정준영 단톡방’에 대한 이야기도 이어졌다. 과거 유흥업소에서 일했다고 고백한 그는 “술집에서 정준영과 마주친 적도 있다. 정준영을 마주치고 난 후에 우창범에게 ‘누구 만났다’ 이야기를 해줬는데, 이 친구가 정준영이랑 저를 의심하더라”며 “정준영과 어떻게 친해진지는 모르겠는데 어울리고 그런 거 보면 제 영상을 지우지 않았을 거라는 생각을 하게 된 거다”고 말했다.

하지만 우창범은 BJ열매의 이 같은 주장에 반박하고 나섰다. 먼저 ‘정준영 단톡방’에 대해서는 자신이 정준영과 어울렸다는 증거가 없다며 “저는 버닝썬 단톡방의 존재를 몰랐다. 씨엔블루 이종현은 아예 모른다. 정준영은 음악방송에서 한번 만나고, 온라인에서 게임을 한 정도다”고 말했다.

또한 성관계 영상에 대해선 “합의하며 찍은 영상을 갖고 있으면 저도 그분께 좋을 게 없어서 영상을 틀고 지웠다”며 “남자로서 성욕을 억제했어야 하는데 이를 못했다”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BJ열매와 우창범의 폭로전은 앞서 지난 2일 우창범이 현재 연인인 BJ서윤과 방송을 진행하며 시작됐다. 당시 우창범은 과거 연인인 BJ열매가 자신과 만나던 중 바람을 피워 헤어졌다고 폭로했다. 이후 그 바람의 상대가 BJ케이로 밝혀졌고, BJ열매는 디시인사이드의 인터넷방송 갤러리를 통해 우창범의 성관계 영상 유포 의혹을 제기해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이 같은 BJ열매와 우창범의 폭로전에 누리꾼들은 피로감을 호소하고 있다. 화제가 된 이들의 소식을 알고 싶지 않다는 반응이 주를 이룬다. 두 사람의 잘잘못을 따지는 반응도 찾아볼 수 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BJ열매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