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언이 논란을 의식해서인지 일본 여행 사진을 삭제했다.

이시언은 지난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생일 기념 여행을 떠났다면서 일본 여행 중인 사진을 게재했다.

크게 문제 될만한 사진은 아니었지만, 일부 대중은 현재 상황에서 꼭 일본 여행을 갔어야만 했는지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이시언을 비판했다.

최근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경제보복 조치를 강행하면서 일본 여행을 자제하고 일본 제품을 구매하지 말자는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시언의 일본 여행 인증 사진은 부적절했다는 것이다.

이같은 대중의 반응에 이시언은 하루가 지난 4일, 또 다른 사진과 함께 “초대해주신 송진우·미나비 부부, 미나미 부모님께 너무나 감사 말씀드린다”면서 일본을 방문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하지만 이시언의 일본 여행을 두고 누리꾼들의 갑론을박은 계속됐고, 이시언은 이같은 논란을 의식한 듯 이틀에 걸쳐 공개한 두 장의 일본여행 사진을 삭제 처리했다.

사진 = 이시언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