탤런트 박유환이 형 박유천의 석방 후 근황을 공개했다. 사진 속 밝은 표정의 박유천의 모습이 전해지며 박유환이 경솔하게 사진을 게재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3일 박유환은 자신의 트위터에 “안녕 바보들. 오늘은 방송을 하지 않고 형과 시간을 보내려고 한다. 미안하다. 내일 방송에서 만나자. 약속하겠다. 여러분 감사하다”는 글과 박유천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박유천은 팬들이 보낸 선물을 거실 가득 쌓아둔 채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다. 모자와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반려견을 안고 있는 박유천의 얼굴에 보이는 옅은 미소가 눈에 띈다.

BJ 활동을 병행하고 있는 박유환은 평소와 다름없이 개인 라이브 방송을 시청하는 이들을 대하듯 편안하게 형 박유천의 근황을 전했다.

마약 투약 혐의를 받았던 박유천은 지난 2일 진행된 선고 공판에서 징역 10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으며 68일 만에 석방됐다. 재판부는 박유천에게 보호관찰을 받을 것과 추징금 140만 원을 명령한 바 있다.

법원의 집행유예 명령으로 수원 구치소에서 수감 중이던 박유천은 이날 석방 후 “죄송하다”고 사과하며 “앞으로 사회에 봉사하면서 살겠다”라고 말했다.

하루 만에 공개된 박유천의 웃음을 찾은 모습에 게시물을 접한 누리꾼 대다수는 “경솔한 행동인 것 같다”며 불편한 기색을 내비치고 있다.

박유천의 재기 여부는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이다. 마약 혐의 제기 당시 기자회견을 개최하며 혐의를 부인했지만 결국 거짓말이 드러난 점, 여전히 진행 중인 전 연인 황하나와의 엇갈리는 진술로 전해진 이야기들이 여전히 대중의 분노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사진 = 박유환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