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버뮤다 출신의 우창범과 BJ열매가 성관계 동영상 유포과 관련해 서로 다른 주장을 내세우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앞서 우창범은 연인인 BJ서윤과의 방송에서 자신이 과거 BJ열매와 사귀었으나, BJ열매가 바람을 피워 헤어졌다고 폭로했다. 이에 BJ열매는 이를 반박하는 카카오톡 메시지 캡처본을 공개했다. 이 과정에서 BJ열매는 ‘정준영 단톡방’을 언급하며, 우창범이 자신과의 성관계 영상을 찍어 단톡방에 올렸다고 폭로했다.

BJ열매는 “네가 나랑 관계하는 영상들 가지고 있었다는 거, 자위하는 영상 보낸 거 성범죄다.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익명 지켜준다며 연락왔다”는 말을 덧붙이기도 했다.

이에 우창범은 억울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우창범은 “정준영 단톡방이 사실이라면 경찰 조사를 받았을 것이다. 버닝썬 단톡방은 기사 보기 전까지 존재 자체도 몰랐다”고 부인했다.

우창범의 반박에 BJ열매는 “미안하단 한마디면 또 저 혼자 그냥 정신병자 되고 말려고 햇는데 계속 된 거짓말 뿐이었다. 둘 만의 문제가 아니라 여러 명의 문제다. 연예계 쪽이나 무겁게 다뤄지고 있는 뉴스들이랑도 연관지어질 수 있어서 신중한 정리가 필요했다”고 말하며 오늘(3일) 오후 10시에 인터넷 방송을 통해 2차 폭로를 할 것을 예고했다.

BJ열매의 2차 폭로 예고와 더불어 논란이 계속되자 우창범은 MK스포츠를 통해 자필 입장문을 공개했다. “오늘과 같은 불미스러운 일이 벌어진 그에 대한 책임과 잘못이 있는 당사자로서 팬들을 비롯한 모든 분들게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는 말로 시작한 우창범은 “정준영 단톡방, 버닝썬 사건과 같은 말도 안되는 억지스러운 주장에 대해서는 맹세코 사실이 아니다. 저는 그 사건과 연관성이 하나도 없다”고 해명했다.

이어 “다시 한 번 말씀드리자면 저는 맹세코 그 사건과 연루되어 있지 않고 영상을 공유한 적도, 누군가에게 보낸 적도, 보여준 적도 없다. 추후 또 다시 이러한 억측성 글들이 올라온다면 강경하게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거듭 부인했다.

우창범이 법적대응까지 운운하며 결백을 주장하는 가운데, BJ열매는 오늘(3일) 어떤 이야기를 폭로할 것인지 주목되고 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BJ열매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