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에 대한 성접대 의혹이 추가로 제기됐다. 또한 마약 투약의 의심되는 연예인이 4명 더 있다는 주장도 나왔다.

27일 JTBC ‘뉴스룸’은 양 전 대표의 추가 성접대 의혹에 대해서 언급했다.

양 전 대표는 2014년 7월 말레이시아 출신 재력가 조 로우와 동석한 술자리에서 성접대한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경찰은 당시 술자리에 여성을 참석시킨 정 마담을 비롯해 당시 자리에 참석햇던 이들을 불러 조사했다.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소환 조사 과정과 조 로우의 출입국 기록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추가 성접대 의혹을 포착했다. 현재까지 알려진 성접대 의혹의 경우 다음달 만료되기 때문에 이번 추가 의혹을 통해 공소시효가 늘어날 지 관심이 커지고 있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언론 보도로 알려진 것 보다 공소시효를 넓게 보고 있다”며 “양현석을 다시 불러 조사할 가능성이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처럼 양현석에 대한 강도높은 수사가 진행되는 가운데 YG엔터테인먼트소속 연예인 중 마약을 투약한 연에인이 더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연습생 출신 A씨를 대신해 비아이의 마약 의혹 및 YG의 진술 번복 종용 등을 대리 신고한 방정현 변호사는 25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같은 주장을 펼쳤다.

방 변호사는 “명백한 증거가 없다보니 밝히기는 힘들다”면서도 “실제로 제보자의 입에서 많은 이름들이 언급됐다. 명시적으로 나온 건 4명 정도디”라고 전했다. 이어 “지금도 활동하는 유명한 사람들이냐”라는 질문에 대해 “그렇다”고 대답하며 충격을 안겼다.

한편, 양현석 전 대표의 성접대 의혹은 MBC ‘스트레이트’를 통해 제기됐다. 경찰은 보도 이후 내사에 착수했으며 지난 26일 양현석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9시간 가량 조사했다.

양현석은 조 로우 일행과 식사를 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접대에 대해서는 대부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