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나비가 카카오톡 메신저를 이용한 메신저 피싱과 프로필 사진 도용피해를 알렸다.

나비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 주변 사람들! 제가 돈 빌려달라고 카톡 하면 절대 보내주지 마세요!!!! 오늘 아침에 저희 아빠도 당할뻔 했어요.. 급한 일이라고 하면서 돈 보내 달라고 카톡이 왔대요. 제 이름 제 프사 사진으로요… 아빠가 돈 보내려다 이상해서 저랑 통화하고 아닌 거 확인했거든요.. 제가 찝찝해서 좀 전에 카톡 프사 바꿨는데 또 프사까지 따라바꿨네요!! 또 누구한테 뜯어내려고…”라는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나비를 사칭한 일당이 나비의 아버지와 나눈 카카오톡 대화창이 캡처되어 있다. 상대는 나비인 척 나비의 실명으로 대화명을 설정하고 프로필 사진까지 도용해 송금을 유도했다.

나비는 “다행히 피해는 없었지만 혹시나 또 제 이름으로 연락이 갈까 봐 알립니다. 그저께 제 네이버 아이디가 해외에서 로그인되었다고 잠금설정되어서 비번을 바꿨거든요.. 그놈들인 것 같습니다..! 비번도 자주 바꿔줘야겠어요..!” 라며 주변 사람들에게 주의를 당부했다.

이어 “#고소할거야 #가만안둬 #황인성 #보이스피싱 #카톡피싱 #무섭다 #범죄 #사기 #카톡해킹”이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해당 게시물을 접한 누리꾼들은 “아무 일 없어 다행이네요”, “진짜 무서운 세상이네요”, “그래서 비밀번호 개인정보 자주 바꿔야 합니다”, “아버님 진짜 지혜롭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나비는 지난 5월 콘서트로 팬들을 만났다.

사진=나비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