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윤 매니저 강현석이 채무 논란에 성희롱, 몰카 의혹까지 받았다. ‘전참시’의 인기, 이승윤의 전성기에 ‘복덩이’ 역할을 했던 매니저의 반전이다.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 중인 매니저 K가 2014년 12월과 2015년 1월, 두 차례에 걸쳐 60만원이 넘는 돈을 빌려갔으며, 돈을 갚지 않았다는 내용의 폭로글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이후 소송을 걸고 K의 부모를 만나는 과정 끝에 돈을 받았으나, 사과를 받지는 못했다고 밝혔다.

이후 그 매니저 K는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으로 밝혀졌다. 강현석은 26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채무 관련 내용이 사실이며, 반성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채무관계는 당시 해결됐지만 그 과정에서 보인 저의 태도는 분명 옳지 않았다”는 그는 “죄송한 마음으로 반성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승윤의 소속사 마이크엔터테인먼트 역시 고개를 숙였다. “실망하셨을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강현석 씨는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으며, 피해 당사자에게 직접 만나 사과를 하고자 한다”는 내용이었다.

하지만 상황은 사과만으로 정리되지 않았다. 추가 폭로가 나온 것. 채무관계 폭로글의 댓글을 통해 강현석의 성희롱, 몰카 의혹이 제기됐다. 해당 댓글에는 여자가 상의를 탈의한 뒷모습 사진을 보내고 성희롱을 했으며, 몰카를 찍었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후 강현석이 성희롱, 몰카 의혹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전했으나 이미 채무 논란으로부터 시작된 타격은 컸다.

특히 강현석은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바른 이미지와 훈남 비주얼로 사랑받았다. 이에 합류한 지 얼마 되지 않아 ‘2018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인기상을 거머쥐기도 했다. 이승윤은 강현석과의 ‘전지적 참견 시점’ 출연을 통해 전성기를 열기도 했던 바. 시청자들은 이러한 강현석의 논란에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사진 = 강현석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