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하연수가 까칠한 댓글로 또다시 논란에 휩싸였다.

하연수는 지난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작년에 작업한 ‘화조도’ 판매합니다. 벽에 걸 수 있는 족자입니다”라는 글과 함께 족자 두 개가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

논란은 댓글 창에서 발생했다. 한 누리꾼이 ‘연수님이 직접 작업한건가요?’라고 묻는 질문에, 하연수가 “500번 정도 받은 질문이라 씁쓸하네요. 이젠 좀 알아주셨으면… 그렇습니다. 그림 그린지는 20년 되었구요.”라고 답글을 단 것.

대다수의 누리꾼들 하연수의 대응이 지나치게 까칠한 것이 아니냐며 불편함을 드러냈다. 하연수가 자신의 개인적인 SNS 공간에서 같은 질문을 듣는 것이 지겹게 느껴질 수도 있겠지만 판매를 하겠다고 나선 상황에 서소비자가 될 수도 있는 누리꾼에게 지나치게 까칠한 반응을 보였다는 의견이다. 반면 SNS에 직접 그린 그림이 가득하고, 글에서 (자신이) 작업했다는 설명이 있는데 굳이 질문을 한 의도가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하연수를 지지하는 반응도 있다.


또한 하연수는 18일 자신의 병풍 전시회를 홍보하는 글에 한 누리꾼이 ‘전시 보러 가면 연수님도 있으신가요?’라고 묻는 글에 “제가 있고 없고의 여부는 전시 감상에 크게 중요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라고 답하거나 ‘세상은 불공평하군.. 금손..’이라는 글에 “저는 오랜 작업으로 목디스크와 척추측만중을 앓고 있습니다. 공평한 세상입니다:)”는 답글을 달아 눈길을 끌었다.

하연수의 SNS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7월에는 러시아 여행 중 전범기를 연상시키는 포토존의 배경에서 사진을 찍어 논란을 불렀다. 누리꾼들이 전범기와 유사하다고 지적하자 하연수는 “서커스장 포토존 패턴이 집중선 모양이라 그렇습니다. 저도 민감하게 생각하는 부분이라 채도를 낮춰서 올렸습니다. 원래는 새빨간 색이에요”라고 말하며 설전을 이어갔다. 이후 항의가 계속되자 “집중선 모양 자체로 심각한 논란이 된다면 삭제하겠다”며 해당 게시글을 지웠다.

하연수는 문제가 된 게시글을 삭제하고 또다시 인스타그램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하연수 인스타그램